위장간첩 누명 사형 故 이수근씨 49년 만에 재심서 무죄 | 공개폴더(스냅) | 삶의지혜

'위장간첩 누명 사형' 故 이수근씨, 49년 만에 재심서 '무죄'

[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] 1960년대 말 이중간첩으로 몰려 사형을 당한 고(故) 이수근씨가 49년 만에 법원에서 누명을 벗게 됐다.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(부장판사 김태업)는 11일 이씨의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 재심에서 사형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로 판단했다.다만 위조여권을 만들어 출국한 혐의에 대해선 징역 2년을 m.inews24.com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